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장례위 "무겁게 받아들인다"...'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관련 조사
Posted : 2020-07-14 15:54
"고소인의 문제 제기 무겁게 받아들여"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평가되도록 할 것"
고소인 오늘 경찰 출석해 2차 가해 관련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가 장례를 마친 뒤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고소인이 제기한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평가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는 다시 경찰에 출석해 2차 가해 관련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소정 기자!

어제 기자회견에도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던 장례위원회가 공식 입장을 냈군요.

[기자]
장례위원회는 어제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에도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장례를 치르는 데 집중하겠다면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는데요.

오늘 오후 언론에 입장문을 냈습니다.

우선 추모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고인이 평생에 걸쳐 꿈꿔왔던 세상을 만드는 길을 따라 걸어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호소인이 제기한 문제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있는 그대로 평가되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고소인 측 회견에 대한 입장을 처음 밝힌 겁니다.

이런 가운데 고소인은 오늘 경찰에 출석해 두 번째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늘 오전 전 비서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 씨 변호인은 인터넷에서 고소장이라고 떠돌아다니는 그 문건 안에는 사실상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부분들이 들어있다면서 해당 문건을 유포한 자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해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경찰이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경찰이 조만간 박원순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사망 경위를 밝히는 게 목적인데요.

박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사망 전 행적 등을 담고 있을 수 있어서 중요한 단서로 꼽혀 왔습니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는데요.

기종은 신형 아이폰으로 전해졌고,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경찰청 디지털포렌식팀에서 맡기로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어 보이지만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이라 분석에 들어간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박 시장의 발인이 어제 엄수된 점을 고려해 며칠 시간을 두고 유족과 협의해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이번 포렌식 작업은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내용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경찰과 청와대가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누설했다는 의혹을 두고도 논란이 뜨거운데요.

관련 고발이 잇따르고 있다고요?

[기자]
한 시민단체는 오늘(14일)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과 청와대 관계자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냈습니다.

앞서 고소인 측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피소 사실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는데요.

이에 대해 경찰은 청와대에는 보고했지만, 서울시나 박 시장에게 알린 적은 없다고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비서실장 규정상 각종 사건 사고는 보고받게 돼 있어 보고 받았다고 인정했습니다.

다만 박 시장에게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서울시는 피소 사실을 아예 몰랐다는 입장입니다.

진실 공방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정보 유출과 관련한 수사가 이뤄질지도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