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99명| 완치 13,501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606,487명
"더러워" 서울시청사 앞 청테이프로 새겨진 박원순 비난 문구
Posted : 2020-07-14 11:15
"더러워" 서울시청사 앞 청테이프로 새겨진 박원순 비난 문구

ⓒ디시인사이드 캡처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안내 팻말에 "박원순 더러워", "성추행범" 등 박 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어 있는 것을 청사 관리자가 발견했다. 이 비난 문구는 이날 오전 6시 20분쯤 제거됐다.

같은 날, 오전 5시 27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청테이프로 새긴 박 시장 비난 문구를 직접 붙였다고 주장하는 글쓴이도 등장했다.

이 글쓴이는 서울시청사 정문 앞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붙은 박 시장 비난 문구 사진을 올리면서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마)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 시간이나마 이 XX 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누구의 소행인지는 파악되지 않았으며 "고소·고발 여부는 시 내부에서 논의해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