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감염자 피 빨아들인 모기, 코로나19 전파한다?

실시간 주요뉴스

이탈리아 연구팀 "모기 물렸다고 코로나 전염되지 않는다"
WHO "모기에 의한 전염을 시사할만한 증거 없다"
"바이러스가 모기 몸에 살아남을 확률은 한정적"
■ 진행 : 최영주 앵커
■ 출연 : 김 윤 / 서울대 의대 교수(의료관리학)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 때이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을 궁금해하시는 분이 많으신데요. 몇 가지 팩트 체크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여름에 모기가 극성을 부리는데 모기로 인한 코로나19 전파 가능성, 과연 있는 겁니까?

◆김윤> 그러니까 모기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를 물어서 그 피를 빨아들인 다음에 다른 사람을 물었을 때 코로나19가 옮겨지느냐 하는 문제인데요.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코로나19가 모그것감염시키지 못합니다. 그러니까 모기 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살지 못하는 거죠.

그러면 환자를 물었다 다른 사람을 물어도 바이러스가 옮길 가능성은 없다고 합니다. WHO가, 세계보건기구가 공식적으로 확인한 바입니다.

◇앵커> 일단 모기로 인한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은 없다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런가 하면 에어컨이나 선풍기 같은 이런 바람을 통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빨리 번질 수 있다라는 지적이 나왔었는데 그렇다고 안 틀 수도 없는 노릇이거든요. 어떻게 해야 됩니까?

◆김윤> 그러니까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면 감염자의 침이 에어컨 바람이나 선풍기 바람을 타고 더 멀리 퍼져서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에게까지 바이러스가 전파되기 때문에 감염이 확산되는 것인데요.

결국은 밀폐된 공간에서 바이러스가 포함된 침방울의 농도가 높을 경우에 감염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그러니까 대부분의 감염이 지금 실내에서 주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그래서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튼다고 하더라도 창문을 열어서 자주 환기를 시켜주시고 그래서 실내 공간에 있는 침방울의 농도, 바이러스가 포함된 침방울의 농도를 좀 낮춰주면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틀어도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은 낮아질 것 같습니다.

◇앵커> 일단 자주자주 환기를 시켜라라는 당부이신 것 같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