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80일 만에 학교로...전국 고3 45만 명 등교
Posted : 2020-05-20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등교가 드디어 시작됐습니다.

전국 고3 학생 45만 명이 80여 일 만에 학교에서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침 7시 50분.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삼삼오오 교문으로 향합니다.

개학한 지 80여 일 만에 드디어 등교하는 첫날.

교문 앞에 선 선생님들이 역시 마스크를 쓰고 아이들을 맞이합니다.

[김혜원 / 고3 학생 : 오래간만에 교복 입어서 어색한 것도 있고 학교에 와서 들뜨기도 하고….]

[이수민 / 고3 학생 : 친구들도 새로 만나니까 기대되는 마음이 큰 것 같습니다.]

익숙한 학교이지만, 달라진 게 많습니다.

우선 현관에 있는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 체크를 해야만 교실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선생님들은 계속해서 거리 두기를 강조합니다.

등교 첫날의 어색함도 잠시.

오전 8시 20분, 첫 수업이 시작되자 멀찍이 떨어져 앉은 아이들은 곧 진지한 표정이 됩니다.

마스크를 쓴 채 종일 수업을 듣기가 쉽지 않은 만큼 수업 시간도 10분씩 줄였습니다.

이 학교는 오전에는 대면 수업, 오후에는 온라인 수업으로 일주일 동안 진행됩니다.

학급수가 많아 학생들 사이의 거리 두기가 어렵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일부 감염 우려로 등교를 미룬 학교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문을 연 학교는 2천4백여 곳, 고등학교 3학년 학생 45만 명가량이 현장 수업을 받았습니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7교시까지 정상수업한 곳도 있었지만, 단축 수업을 진행한 학교도 많았습니다.

[김윤경 / 서울 창덕여고 교장 : 방역 수칙으로 마스크 쓰기, 거리 두기, 손 씻기 이런 모든 것들을 잘 지켜가면서 자신의 꿈을 이뤄가라고 학생들에게 당부하고 싶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시작하는 고3 등교에, 해외 취재진도 직접 학교 현장을 찾아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