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비원 폭행' 입주민 "경비원 코뼈 골절 내 탓 아냐"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경비원 폭행' 입주민 "경비원 코뼈 골절 내 탓 아냐"

2020년 05월 18일 23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입주민에게 폭행과 갑질을 당한 뒤 경비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가해 입주민은 경비원의 코뼈가 부러진 것은 자신의 탓이 아니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어제(17일) 소환 조사에서 입주민 49살 A 씨가 경비원 '코뼈 골절'은 자신의 폭행 때문이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일부 폭행 사실을 제외한 혐의 대부분에 대해서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7일과 지난 3일 서울 우이동에 있는 아파트 단지 안에서 이중주차 문제 등으로 경비원 A 씨를 폭행해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다치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A 씨는 어제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쌍방 폭행이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차를 타고 떠났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