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고3 매일 등교...나머지는 원격·등교 수업 병행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서울 고3 매일 등교...나머지는 원격·등교 수업 병행

2020년 05월 18일 22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모레(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시작을 앞두고 서울시교육청이 학교별 등교수업 운영방안을 내놓았습니다.

입시를 앞둔 고3은 매일 등교하지만 나머지 학생들은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방법은 학교가 정할 수 있도록 탄력적으로 열어놨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등교수업 방식도 등교개학 날짜처럼 학년별 학교별로 다릅니다.

먼저 입시나 취업을 앞둔 고3은 예전처럼 매일 등교가 원칙입니다.

하지만 1, 2학년은 학년별, 학급별 격주 등교를 권장했습니다.

초등학교나 중학교도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합니다.

다만 수행평가 등을 위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학교에 가되 수업 방식은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합니다.

오전 오후반으로 나누는 2부제나 일주일에 2~3일 등교하는 방식 또는 이를 혼합한 블렌디드 러닝 등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조희연 / 서울시교육감 : 학년, 학급별 시차 등교 및 시차급식,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 수업시간의 탄력적 운영 등 다양한 방안을 예시로 제시하여…]

등하교나 급식시간에 시차를 둬서 운영하고 급식은 한 방향 앉기, 한 자리씩 띄어 앉기, 배식시간 연장 등이 이뤄지도록 했습니다.

또 등교수업 초기에는 급식에 간편식을 고려하고 도시락 지참도 허용됩니다.

학교 내 위생수칙 지도나 발열 체크를 위해서도 7천여 명의 인력을 지원해 교사들이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YTN 신현준[shinhj@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