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사상 초유 온라인 개학...곳곳 접속 오류도
Posted : 2020-04-09 11:55
중3 137명 4교시 수학 수업 중…녹화 영상으로 토론 수업
원격 수업 3가지…쌍방향형·콘텐츠 활용·과제 수행
접속 오류 제보 잇따라…"수업 창 켜두고 SNS 하는 사례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습니다.

먼저 오늘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개학하고 수업을 시작했는데요.

처음 시도하는 원격 수업이라 우려했던 혼란도 현장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장에 YTN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

점심시간이 가까워져 오는데, 지금은 어떤 수업이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수학수업 전용 교실입니다.

이제 막 4교시 수업이 시작됐는데요.

수학 수업은 3학년 학생 137명이 미리 찍어둔 동영상 수업을 보고 토론하는 콘텐츠 활용형으로 진행됩니다.

질문이나 토론은 실시간 채팅이 가능한 구글 클래스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교육부가 정한 원격 수업 방식은 크게 3가지인데요.

이렇게 콘텐츠 활용형 외에도 실시간 화상 연결로 수업을 진행하는 쌍방향형과 독후감 등 과제를 내주는 과제 수행형이 있습니다.

학교 사정과 여건에 맞춰 자유롭게 정할 수 있습니다.

앞서 3교시 영어 수업은 쌍방향형으로 진행됐는데, 선생님과 학생이 노트북 카메라로 실시간 얼굴을 마주 보면서 소통하는 방식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선생님도 첫 온라인 수업인 만큼 여러 가지 신경을 많이 썼는데, 학생들도 재밌어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앵커]
혹시 현장에서 접속 오류 등 애로사항은 없나요?

[기자]
네, 이 학교는 오전 9시 1교시에 온라인 개학식을 진행했는데, 이때 30여 명 학생이 접속 오류로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습니다.

접속자가 몰려 발생한 전산 장애라기보다는 학생들이 참여 절차를 몰랐거나 일시적으로 로그인이 안 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앞서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하는 과정을 보니, 나이가 어린 중학생들에게는 다소 접속 절차가 어렵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이렇다 보니 학교에서도 온라인 개학식을 간소화해 빨리 끝내고 수업 오리엔테이션에 오전 대부분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3교시 정식 수업 때는 거의 모든 학생이 참여해 수업이 이뤄졌는데요.

접속을 못 한 학생들은 학교에서 연락해 원인을 파악하고 못 들은 수업은 녹화해 들을 수 있도록 조처할 방침입니다.

이 학교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이지만, 온라인 수업 첫날 교육 현장 곳곳에서는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노트북에 수업 화면이 뜨지 않는다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고, 학생들이 수업 창만 켜놓고 SNS 등 딴짓을 해도 관리가 안 된다는 학부모들의 아우성도 있었습니다.

어떤 학교는 온라인 수업을 2분만 들어도 모두 이수한 것처럼 처리되기도 한다는데요.

교육 당국의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숭문중학교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