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평양' 사건 맡았던 오덕식 판사 교체...본인이 재배당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태평양' 사건 맡았던 오덕식 판사 교체...본인이 재배당 요청

2020년 03월 30일 20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태평양' 사건 맡았던 오덕식 판사 교체...본인이 재배당 요청
디지털 성 착취 범죄로 기소된 10대의 사건을 두고, 판사 교체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등 논란을 빚은 끝에 재판부가 변경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조주빈의 공범으로도 지목된 '태평양' 이 모 군의 담당 재판부를 오덕식 부장판사가 맡은 형사20단독에서 형사22단독으로 재배당했습니다.

법원은 국민청원 사건을 처리하는 데에 담당 재판장이 현저히 곤란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되고, 담당 재판장이 그 사유를 기재한 서면으로 재배당 요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주빈에 앞서 재판에 넘겨진 이 군은 '박사방' 운영진으로 출발해 별개의 성 착취물 공유방을 만들어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주빈의 공범으로 지목돼 있는 이 군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태평양'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오 부장판사는 지난해 가수 고 구하라 씨를 불법 촬영하고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자친구 최 모 씨의 1심 재판을 맡아 불법촬영 혐의를 무죄로 판단해 성인지 감수성이 없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디지털 성 착취 사건 재판에서 오덕식 판사를 제외해달라는 글이 올라왔고, 참여 인원이 4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