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n번방' 공범들, '성범죄자 알림e' 등록 불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n번방' 공범들, '성범죄자 알림e' 등록 불가?

2020년 03월 26일 04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n번방' 주범들, 신상정보 공개 피할 가능성
강간·추행 등 성폭력 혐의 인정돼야 공개 가능
"방치된 입법 공백"…3년 전 법안 발의됐다 폐기
[앵커]
성범죄자들의 재범 가능성을 막기 위해 정부는 '성범죄자 알림e'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n번방' 같은 디지털 성범죄의 경우 허술한 법 규정 탓에 거주지 등 신상 정보 공개 대상에 빠져 있어서 보완이 시급합니다.

부장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유죄가 확정된 성범죄자들의 정보를 공개하는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입니다.

얼굴과 이름, 나이뿐 아니라 거주지나 키, 몸무게까지 상세히 나와 있습니다.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대학생: 저 같은 경우에는 (성범죄자 정보가) 날아오면 꼭 확인하거든요. 어디에 사나, 어떤 사람인가. 밤에 돌아다닐 때 항상 주의하면서 걷고….]

그런데 조주빈으로 상징되는 디지털 성착취 사건의 주범들은 신상정보 공개를 피해갈 가능성이 작지 않습니다.

허술한 법 규정 때문입니다.

현행 아동·청소년보호법은 신상공개 대상을 '성폭력' 범죄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성 착취물 제작·유포 행위는 빠져있다는 겁니다.

이미 얼굴이 알려진 조주빈을 비롯해 현재까지 입건된 사람만 백여 명.

강간이나 추행 같은 성폭력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면 '성범죄자 알림e'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학부모 : 이것이 법적으로 안 됐다는 것조차도 몰랐다는 게 굉장히 놀랍고요. 딸들이 많이 걱정되기 때문에….]

이런 입법 공백을 알면서도 정부와 국회는 법 개정에 뜨뜻미지근했습니다.

지난 2017년 2월 관련 법이 발의됐지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폐기됐습니다.

[신진희 / 성범죄피해 전담 국선 변호인 : 여성계라든지 성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여러 관계자가 수차례 이런 것에 대해 지적해온 것은 사실입니다. 그럴 때 국회에서 발 빠르게, 민감하게 받아들였다면 그 이전에 입법으로 처리되지 않았을까.]

익명성의 그늘에 숨어 철저히 이중생활을 했던 조주빈과 동업자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후속 조치가 없다면 누가 됐든 모니터 뒤에 숨어 범행을 이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