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예상 넘어선 '유증상' 입국 규모 ..."무증상은 자가격리 후 검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예상 넘어선 '유증상' 입국 규모 ..."무증상은 자가격리 후 검사"

2020년 03월 24일 22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유럽발 입국자 수, 정부 예상 비껴가…평일에도 천 명 넘어
진단 검사 대기 시간 길어지고 격리 시설 부족 문제까지
정부, 전수 검사 시행 이틀 만에 검역 대응 체계 변경
[앵커]
유럽발 입국자 수가 평일에도 정부 예상치를 뛰어넘자 유증상, 무증상 가리지 않고 진단검사를 하려던 방역 당국의 계획이 이틀 만에 조정됐습니다.

당국은 '유증상자 중심'으로 검역 체계를 전환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이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럽발 입국자 수는 평일에도 천 명을 넘어 정부 예상과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러다 보니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마냥 기다리게 되거나,

증상 유무에 따라 격리하는 시설 부족 문제까지 불거졌습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준비) 물량에 비해서 실제 검체 채취를 요구하는 그리고 증상이 있다고 호소를 하시는 분들이 예상외로 좀 많았습니다. 그로 인해서 공항에서 불필요하게 대기가 되었다는….]

결국 정부는 전수 검사 시행 이틀 만에 검역 대응 체계를 바꿨습니다.

유증상자만 공항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무증상' 내국인은 격리 시설 대신 일단 집으로 보낸 뒤 보건소에서 검사받도록 한 겁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유증상자 중심으로 검역 대응 체계를 효율화하기 위해서 (오늘 14시부터) 내국인 무증상자는 자가 격리를 실시하고, 단 관할 보건소에서 입국 후 3일 이내에 검사를….]

대응 방식이 바뀌면서, 애초 예정했던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워킹 스루' 도입도 속도 조절에 들어갔습니다.

빠른 검사가 가능하긴 하지만 줄 서서 기다리다 '교차 감염'될 위험성이 제기돼 여러 보완책을 찾겠다는 겁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 : 빠르게 많은 검체를 채취하면서 그러면서도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거라서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 말고도 더 다양한 방안들에 대한 논의도 나오고 있고….]

이렇듯 쏟아지는 입국자 검역 대응책을 마련하는 한편, 이런 대책이 오히려 해외 유입을 유도하는 부작용은 막겠다는 게 정부 방침입니다.

이에 유럽에서 온 외국인뿐 아니라 내국인도, 2주 동안 자가격리될 때 별도의 생활지원비는 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