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n번방' 2번째 운영자 와치맨...음란사이트 운영하다 지난해 체포
Posted : 2020-03-23 23:33

동영상시청 도움말

텔레그램 성착취 영상 공유방 'n번 방'의 두 번째 운영자인 와치맨이 별도의 음란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텔레그램에서 와치맨이라는 아이디로 활동한 38살 전 모 씨를 불법 사이트 운영 혐의로 지난해 9월 말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씨는 체포되기 6개월 전부터 해당 사이트에 성 착취 영상 등을 게재한 것 조사됐습니다.

당시 강원지방경찰청에서도 전 씨를 n번 방 운영 혐의로 수사하고 있었습니다.

전 씨는 n번 방을 처음 만든 갓갓에게 방을 물려받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 씨는 지난해 10월 음란 사이트 운영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n번 방 운영 혐의는 올해 2월 기소됐습니다.

두 사건은 병합돼 수원지방법원에서 다음 달 9일 선고될 예정입니다.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