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국민 60% 면역 생겨야 종식...장기전 대비"
Posted : 2020-03-23 21:55
"장기전에 대비해야…억제 풀면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개학 후 확진 환자 늘 것…개학 대비 세심한 준비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은 인구의 60%가 면역이 생겨야 멈출 것이라는 중앙임상위원회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가을에 재유행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발생 두 달째.

대규모 확산은 줄었지만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세계로 눈을 돌리면 대유행은 이제 시작된 상태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60%가 면역이 생긴 뒤에야 국내 확산이 멈출 거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오명돈 / 중앙임상위원장 : 인구의 60%가 이 바이러스의 면역을 가졌을 때 비로소 확산을 멈출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백신뿐인데) 백신이 나오려면 적어도 12개월은 기다려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면역력은 예방접종을 하거나 병에 걸린 이후 자연적으로 항체가 형성되면서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만큼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억제정책으로 각급 학교 개학이 연기되긴 했지만 개학 후엔 확진 환자가 늘 거로 전망했습니다.

어릴수록 경증이거나 증상을 못 느끼는 경우가 많은 만큼 자칫 감염돼 집에 온 아이들을 통해 아이들을 돌보는 노인들이 2차 감염되고 고령인 탓에 중증이 되기 쉽다고 본 겁니다.

때문에 개학에 따른 학생별, 학급별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명돈 / 중앙임상위원장 : 학급에서 학급으로, 학년에서 학년으로, 학교에서 학교로 전파되지 않도록 미리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감염병의 특성상 가을 무렵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할 가능성이 커 의료 기관은 보호구와 장비를, 정부는 궁극적으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나설 것도 주문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간 바이러스 봉쇄와 확산 방지에 주력한 정부의 대응책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판데믹 상황에서 수많은 시민의 피해가 큰 만큼 과학적 근거와 사회 구성원의 합의에 바탕을 둔 정책 결정을 주문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