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폭리' 신고 마스크 판매 가격 평균 7천원...일방 주문 취소도 잇따라
Posted : 2020-03-11 22:09
식약처 마스크 매점매석 등 신고 사이트
정부, 마스크 가격 상한제 시행 가능성 열어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마스크 구하기가 여전히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업자의 부당 판매까지 맞물려 시민들의 고충은 여전합니다.

정부가 마스크 매점 매석 등에 대해 신고를 받기 시작한 지 한 달여가 지났는데요

어떤 신고 내용이 얼마나 많았는지, 점검해봤습니다.

함형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월5일 신준명 기자 보도 :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마스크나 손 소독제를 창고에 열흘 넘게 보관해둔 유통업체를 59곳이나 찾아냈습니다.]

당국의 합동단속이 진행되는 가운데 마스크 부당 판매에 대한 신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마스크 매점매석 신고 사이트를 개설한 지난달 4일 이후 현재까지 약 만 6천건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YTN 데이터저널리즘팀이 분석한 결과, 하루 신고 건수가 초기 130여 건에서 나중에는 1,700여 건으로 크게 늘기도 했는데, 3번의 급증 구간이 있었습니다.

지난달 7일과 28일, 이달 6일에 치솟았는데 특히 마스크 5부제 방침이 발표된 지난주에 정점을 찍었습니다.

신고가 빠르게 늘어난 시점은 정부가 마스크 공급 대책을 발표한 때, 그리고 확진자가 본격적으로 급증한 기간과도 맞물려 있습니다.

코로나19 불안감의 확산을 틈타 정부 대책과 마스크 수급의 괴리를 파고들려는 사기 판매가 더욱 기승을 부린 겁니다.

신고 제목에 나타난 일반 명사를 중심으로 키워드를 분석해보니, "일방',"취소","매점매석", "가격","폭리"와 같은 단어가 가장 빈번히 쓰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제별로 다시 살펴보면, 소비자의 주문을 업자가 일방적으로 취소한 사기 판매 의혹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지나친 고가 판매와 매점매석의 순서로 나타났습니다.

대검찰청의 집계에서도 코로나19 관련 사건 208건 중 마스크 사기 판매가 절반 가까이 됐는데, 돈만 받고 연락을 끊는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취재진이 제목에 마스크 가격을 표시한 신고 항목 581건의 가격을 분석해보니 평균 7,751원에 달했습니다. 정부가 약국 등을 통해 공급하는 마스크 가격 1,500원보다 5배 비싼 셈입니다.

정부 당국은 시중에 유통되는 마스크 가격에 상한을 두는 방안과 관련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아직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지난 5일 브리핑) : 민간 부분 20%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고 지켜보면서 시장이 교란되고 그게 공적부분 80% 공정 배분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수준이 되면 (마스크) 최고 가격을 지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습니다.]

마스크 5부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제때 구하지 못하는 시민들의 고충이 지속될 경우, 강력한 가격 억제책에 대한 목고리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함형건[hkhah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