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휴가 노리고'...확진자 다녀간 장소 영수증 구하는 사람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휴가 노리고'...확진자 다녀간 장소 영수증 구하는 사람들

2020년 02월 28일 11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휴가 노리고'...확진자 다녀간 장소 영수증 구하는 사람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던 식당과 마트, 백화점 등의 구매 영수증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6일 전라북도가 영수증 매매를 금해달라고 공지한데 이어 27일 대구시도 "휴가 및 공가를 노리는 영수증을 매매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대구광역시는 "최근 SNS상에서 확진 환자가 방문했던 식당 및 영화관의 영수증을 구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가짜로 접촉자 행세를 하면서 부당한 이득(휴가 및 공가)을 취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일부 기업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에 한해 유급 휴가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를 악용하려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구시는 "만약 가짜 영수증 등을 이용해 부정한 이득을 취한다면 이는 명백한 업무방해죄와 사기죄, 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