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정은경 본부장, "체력 괜찮냐" 물음에 "잘 견디고 있다"
Posted : 2020-02-25 15:20
정은경 본부장, "체력 괜찮냐" 물음에 "잘 견디고 있다"

사진 출처 = YTN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을 연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정 본부장의 건강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정 본부장은 지난해 말 중국 후베이성에서 발원한 코로나19에 대해 알린 이후, 첫 국내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비상 근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1번 확진자가 나온 이날부터 25일 현재까지 한 달 넘게 매일 오후 언론 브리핑에 직접 임하고 있다. 확진 환자 집계와 언론 브리핑 준비 등을 위해 긴급상황실을 지키며 도시락 위주로 간단히 식사를 챙기는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지난 24일 오후 브리핑에서는 정 본부장을 비롯한 중대본 직원들의 건강에 대한 우려가 담긴 물음도 나왔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국민들이 질본에 고마워하고 있는데, 본부장께서는 컨트롤타워 수장으로서 몸 상태는 어떤지, 그리고 어떤 스케줄로 움직이고 계신지, 내부 구성원들은 체력적으로 어떤지 여쭙고 싶다"는 질문이 나왔다.

정 본부장은 "방역대책본부의 직원들이 업무의 부담이 크긴 하지만 잘 견디고 잘 진행하고 있다, 그 정도 답변 드리겠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매일 브리핑을 진행하는 정 본부장이 수척해져 가는 모습과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에 대한 응원도 나왔다. 대구 신천지 예수교를 중심으로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이후인 지난 20일부터 트위터에서는 '#고마워요_질병관리본부', '#힘내요_질병관리본부'와 같은 해시태그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