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31번 환자는 슈퍼전파자가 아니라 2차 감염자"
Posted : 2020-02-20 22:13
"31번 환자, 증상 발현 전후 집단 감염 확인돼 주목"
"31번 환자 슈퍼 전파 사례 인정 하루 만에 뒤집혀"
"31번 환자 역시 ’2차 감염’ 가능성 커"
"신천지 대구교회 9일·16일 예배에 주목"
" 9일·16일 예배 각각 천여 명 참석…추적 조사 중"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슈퍼전파 신천지 대구교회의 코로나19 확산의 시작이 이 교회의 첫 환자로 확인된 31번 환자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보건 당국은 31번 환자 역시 이 교회의 다른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교회에서 감염된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확산의 불안 속에 가장 주목을 받은 환자가 31번 환자입니다.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환자를 접촉한 적도 없는데 감염이 확인됐고, 증상 발현 전후로 네 차례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뒤 집단 감염환자가 대거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방역 당국도 한 장소에서 여러 명의 환자가 발생한 만큼 '슈퍼 전파' 사례로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뒤집혔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 추적조사는 진행 중에 있고 저희의 현재 판단은 이분도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을 무게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31번 환자도 누군가에 의해 감염된 교인 가운데 한 명일 거라는 얘깁니다.

이유는 이렇습니다.

방역 당국이 추정한 31번 환자의 발병일은 7일 혹은 10일

그런데 이 교회에서 확인한 다른 환자 역시 비슷한 날부터 발병이 확인됐습니다.

그래서 주목하는 게 신천지 대구교회의 9일과 16일 예배입니다.

코로나19 최대 잠복기인 14일을 고려했을 때 2차 감염자 가운데 많은 사람이 9일과 16일에 있었던 예배에 참석했고, 그러면서 집단감염의 속도와 범위가 커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보건당국의 판단입니다.

9일과 16일 예배에 참석한 사람은 각각 천여 명!

31번 환자 역시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이 커지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는 오히려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