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바이러스 옮기고 왜 치료비 안 줘" 데이트 상대 때린 여성 '벌금형'
Posted : 2020-02-17 08:28
바이러스를 옮기고도 치료비를 주지 않았다며 데이트 상대를 때린 3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6살 A 씨에게 벌금 3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2월 소개팅 앱을 통해 만난 B 씨와 데이트 후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인유두종바이러스, HPV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 B 씨에게 치료비를 달라고 항의하며 왼팔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약식명령을 통해 사건을 마무리했지만, A씨가 팔을 몇 차례 건드렸을 뿐 폭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습니다.

재판부는 당시 상황이 녹음된 블랙박스 영상 등을 볼 때 A 씨의 행위는 상대방에게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주는 유형력인 폭행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해당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