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612명| 완치 12,396명| 사망 291명| 검사 누적 1,441,348명
[단독] 경찰, "양현석 협박 인정된다"...기소 의견 송치 예정
Posted : 2020-02-14 12:16
경찰, 양현석 전 YG ’협박 혐의’ 확인
공익제보자에 ’진술 번복’ 종용 가능성에 무게
경찰, 양 전 대표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예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경찰이 소속 가수의 마약 구매 사실을 무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양현석 전 YG 대표의 협박 혐의가 인정된다고 결론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양 전 대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양 전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가 마무리 단계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수사 무마 의혹으로 양현석 전 YG 대표를 조사하는 경찰이, 3개월이 넘게 수사한 끝에 양 전 대표에게 협박 혐의가 일부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전 YG 소속 가수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신고한 공익제보자를 상대로 진술을 번복하라고 강요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는 쪽으로 결론을 낸 겁니다.

양 전 대표는 그동안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협박 혐의를 완강히 부인해 왔습니다.

당시 YG 사옥으로 공익제보자 A 씨를 불러 대화를 나눈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진술을 번복하라고 협박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겁니다.

하지만 경찰은 양 전 대표 주장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A 씨와 양 전 대표가 대화를 나눌 당시에 제3의 인물인 김 모 씨가 현장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김 씨는 YG 계열사 관계자로, 회삿돈으로 공익제보자 A 씨에게 변호사를 직접 선임해준 의혹을 받는 인물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양현석 전 대표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봤습니다.

또, 이런 점 등을 근거로 양 전 대표의 협박 혐의가 인정된다는 결론까지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조만간 양현석 전 대표를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앞서 공익제보자 A 씨는 YG 소속 가수 비아이에게 마약을 구매해 전달했다고 신고했지만, 양현석 전 대표가 진술을 번복하라고 협박해 진술을 뒤집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로 인해 비아이는 당시 내사 종결 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A 씨가 지난해 해당 의혹을 폭로한 이후 비아이는 마약 구매 사실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