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감염 의심' 대상 확대 첫 날...보건소·병원 '몸살'
Posted : 2020-02-07 22:11
’의심환자’ 정의 확대…방문자 수 급증
감염 진단할 키트 일부 병원 공급…바이러스 검사 확대
’감염 의심’ 의사 재량 커져…’제3국 의심환자’ 분류 잇따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부터 중국이 아닌 싱가포르나 태국 등을 다녀온 경우에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 검사를 받습니다.

조치 첫날부터 보건소와 병원들은 밀려드는 전화와 방문자들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보건소.

아침부터 신종 코로나 감염이 의심된다는 전화 문의가 끊이지 않습니다.

"엑스레이 받는 곳이 있어요. 거기 가서 찍으시면 돼요."

보건 당국이 의심 환자로 볼 범위를 확대하면서, 문의량이 급증한 겁니다.

직접 찾아오는 방문자 수도 평소의 세 배나 됐습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해서 혹시 본인 방문하셔서 폐렴 소견이 있는지를 들어보셔야 할 것 같아요."

확진 검사를 보낼 검체 채취도 크게 늘었습니다.

[오광한 / 구로구 대책본부총괄반장 : 이송 의심환자 검체 이송 건수도 보통 많으면 2~3건이었는데 오늘 벌써 다섯 건 보내고 오늘 2건 대기 중에 있습니다.]

감염 여부를 빨리 진단할 키트가 공급돼 처음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하게 된 일부 민간 의료기관도 환자가 늘었습니다.

보건소처럼 방문자나 의심 환자 수가 평소의 서너 배로 크게 뛰었고 의사의 재량권이 확대된 만큼 중국이 아닌 제3국을 다녀온 사람들이 의심환자로 잇따라 분류됐습니다.

[김성란 / 고대구로병원 감염관리실 팀장 : 태국에서 오신 분이 다섯 분 정도 됐던 거 같습니다. 그래서 그 분들 경우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다 있으셔서 일단은 (모두) 검사를 하고 자택격리도 하고….]

일선 현장에선 당분간 이런 상황이 이어질 거로 보입니다.

보건당국은 무작정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가 감기 환자와 섞일 우려가 크고 현장에서 꼭 필요한 사람 중심으로 진료가 이뤄져야 하는 만큼 반드시 1339 등을 통한 사전 안내 후 보건소와 병원을 찾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