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16번 환자, 어떻게 감염됐나?...'병원 내 감염' 우려
Posted : 2020-02-04 21:54
태국 관광 마치고 귀국 후 6일 만에 증상 발현
중국 아닌 태국 다녀온 16번 환자 감염 경로 의문
태국에서 중국 후베이성 주민 접촉 가능성
국내서 환자 또는 잠복기 증상자 접촉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16번 환자는 중국이 아닌 태국 여행을 다녀왔다는 점에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의문입니다.

보건당국도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6번 환자는 지난달 15일 출국해 태국 방콕과 파타야를 관광하고 19일 귀국했습니다.

6일 만인 지난달 25일 토요일 저녁 오한과 발열 증상이 시작됐습니다.

중국이 아니라 태국을 다녀온 뒤 확진됨에 따라 16번 환자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의문입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태국 여행력이 있어서 저희도 즉각대응팀이 나가서 이분이 어디서 어떤 노출이 있었는지를 파악을 해야 되는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을 해야 될 거 같습니다.]

일단 환자는 태국의 대표적인 관광지를 관광했기에 현지에서 중국 후베이성 주민을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국내 입국한 이후 환자나 잠복기 증상자를 접촉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보건당국은 환자가 어디서 어떤 노출이 있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역학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16번 환자는 전남대 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지역 병원을 여러 차례 방문해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료진과 입원 환자, 방문객들까지 무방비 노출된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와 함께 보건당국의 접촉자 관리 대상자도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