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슈퍼 전파' 가능성 우려
Posted : 2020-01-26 13:00
확진자는 중국 우한 거주 54세 한국인 남성
20일 일시 귀국…당시엔 특이 증상 없어
어제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으로 신고…격리
20일 귀국 후 25일 신고 때까지 지역사회 생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세 번째로 발생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입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 번째 확진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사는 54살 남성으로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습니다.

귀국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지난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했고 그 뒤 증상은 다소 조절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설 당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했습니다.

담당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명지병원에서 격리 검사 결과 확진 판명됐습니다.

이 환자는 신고 때까지 감염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지역사회에서 생활하며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잠복기의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들어올 경우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확진 환자는 총 3명입니다.

중국 우한에 사는 35살 중국인 여성이 지난 20일 처음으로 확진된 데 이어 역시 우한에서 근무하다 입국한 55살 남성이 24일 확진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 격리 상태로 조사를 받는 증상자는 모두 48명으로 이 가운데 47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격리 해제됐고,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104명| 퇴원 16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