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슈퍼 전파' 가능성 우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슈퍼 전파' 가능성 우려

2020년 01월 26일 13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확진자는 중국 우한 거주 54세 한국인 남성
20일 일시 귀국…당시엔 특이 증상 없어
어제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으로 신고…격리
20일 귀국 후 25일 신고 때까지 지역사회 생활
[앵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세 번째로 발생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입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 번째 확진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사는 54살 남성으로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습니다.

귀국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지난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했고 그 뒤 증상은 다소 조절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설 당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했습니다.

담당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명지병원에서 격리 검사 결과 확진 판명됐습니다.

이 환자는 신고 때까지 감염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지역사회에서 생활하며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잠복기의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들어올 경우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확진 환자는 총 3명입니다.

중국 우한에 사는 35살 중국인 여성이 지난 20일 처음으로 확진된 데 이어 역시 우한에서 근무하다 입국한 55살 남성이 24일 확진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 격리 상태로 조사를 받는 증상자는 모두 48명으로 이 가운데 47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격리 해제됐고,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