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환자 확인된 접촉자 69명...증상 추가 조사 중"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현장영상]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환자 확인된 접촉자 69명...증상 추가 조사 중"

2020년 01월 24일 1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발생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가 환자 상태와 지금까지의 역학조사 결과 등에 대한 중간 경과를 발표합니다.

브리핑 현장 연결합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중이었고 1월 10일부터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꼈다고 하였습니다.

이후 몸살 등의 증상이 심해져 1월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하였으나 체온는 정상이었고 1월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였습니다.

입국 편명은 자료로 갈음하겠습니다.

입국 당시에 검역 과정에서 발열 감시 카메라 상 발열 증상이 확인되어 건강상태 질문서를 징고하고 검역조사를 실시한 결과 37.8도의 발열과 인후통이 있었으며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은 없어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하고 환자에게는 증상 변화 시 즉시 신고하도록 신고를 안내하고 관할 보건소에 명단을 통보하였습니다.

환자는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하였고 이후 자택에서만 머물렀습니다.

1월 23일 인후통이 심해져서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하여 보건소에 설치되어 있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보건소에서 실시한 흉부 X선 검사에서 기관지염 소견이 확인되어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관이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두 번째 환자로 확진이 되었습니다.

환자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우한시에 머무는 도중에 화난 해산물 시장에 방문한 적은 없었으나 같이 근무하는 동료, 현지 중국인 직원이 많아다고 합니다.

감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있었다고 하여 현지에 파견나가 있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이 역학조사를 추가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접촉자 조사를 한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확인된 접촉자는 총 69명으로 증상 유무 등을 추가 조사 중이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서 14일간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69명의 접촉자는 항공기 내의 환자 인접 승객으로 56명, 승객 및 승무원입니다.

공항 내 직원 4명 그리고 자택 이동 시에 택시로 이동하여 택시기사 1명 그리고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동승한 1명, 보건소 직원 5명과 가족 2명 중으로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면서 숫자가 변동할 수 있을 것을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까지 말씀드린 건 중간조사 결과이기 때문에 좀 더 조사가 진행되면서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수정, 보완될 수 있고 투명하게 정보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방역활동을 적극 강화하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신속, 투명하게 대응 과정을 공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 질의응답 -

◇기자 : 지금 환자가 폐렴 증상 같은 건 당시에 확인할 때는 없었던 건데 지금 환자 상태는 폐렴이나 기관지염이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지금 환자 상태가 어떤지 설명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 본부장 : 지금 환자는 국가지정 격리병상으로 이동을 해서 입원 치료를 받고 계시고요. 어저께 보건소에서 찍응 흉부방사선 상 기관지염이 있다고 하여 아마 폐렴과의 관련성이나 이런 건 오늘 입원해서 다시 한 번 검사를 해 봐야 알 것 같고요. 환자는 여전히 인후통이나 다른 증상들을 호소하고 계셔서 대증치료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입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시간이 지나면서 임상 증상이 변동 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은 추후에 또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변동 사항이 생기면.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