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폭력 집회' 김명환, 1심 징역 2년6개월·집행유예 4년...민주노총 "조만간 항소"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폭력 집회' 김명환, 1심 징역 2년6개월·집행유예 4년...민주노총 "조만간 항소"

2020년 01월 23일 12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회 앞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오늘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위원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폭력 집회는 정당한 의사 표현의 수단이 될 수 없다"며 계획적으로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더 폭력적이었던 다른 불법 시위 사건의 형량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재작년 5월과 지난해 3월쯤 국회 앞에서 열린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에서 경찰을 폭행하고 담장을 무너뜨리는 등 조합원들의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민주노총 간부 6명은 지난해 9월 1심에서 모두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지난해 6월 구속됐다가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난 김 위원장은 선고 직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법정을 빠져나갔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번 판결은 노동자에게 기울어진 그릇된 판결"이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조만간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