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억지로 왔다면 나가도 좋다"...추미애가 남긴 살벌한 농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억지로 왔다면 나가도 좋다"...추미애가 남긴 살벌한 농담

2020년 01월 23일 06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법무부가 오늘 검찰의 중간 간부급과 평검사들에 대한 인사를 동시에 단행하는데요.

추미애 장관은 지난 16일 일선 검사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인사 때문에 억지로 왔다면 나가도 좋다"는 '살벌한'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16일) : 제가 초등학교 6학년에 올라갔는데 담임으로 배정되신 분이 제가 보기엔 좀 못마땅했었나 봐요, 그 선생님이 첫 수업시간에 갑자기 '내가 싫은 사람은 나가도 좋아요'라고 해서 난 그 말을 진짜로 알아듣고 책가방을 싸서 당당하게 앞문으로 나갔어요. 지금 인사를 앞두고 있어서 그것 때문에 강요에 의해서 오신 분들 있으면 나가셔도 좋습니다. 그렇게 하셔도 제가 전혀 불이익을 드리지 않을 테니까….]

검찰 인사를 앞둔 추미애 장관, 지난 16일 일선 검사들과의 회식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하는데요.

글쎄요, 장관은 웃고 있었지만 참석자들은 진땀을 뺏을 것도 같습니다.

법무부, 실제 오늘 검사장급 아래 차장검사와 부장검사 등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단행합니다.

형사부와 공판부 검사를 우대하는 원칙으로 단행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관심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 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수사 등을 맡고 있는 검사들의 운명이 어떻게 될 지입니다.

또 지난 간부 인사에 이어 윤석열 총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해 온 검사들이 자리를 지킬지, 아니면 뿔뿔이 흩어질지도 관전 포인트로 꼽힙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