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초유의 '상가 항명'...추미애 장관 직접 대응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찰 초유의 '상가 항명'...추미애 장관 직접 대응할까

2020년 01월 20일 06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상가에서 발생한 검찰 초유의 항명 사건, 주위 사람들이 다 들을 정도로 언성이 높았다고 합니다.

검찰의 집단반발이 확산할지, 또 추미애 장관이나 윤석열 총장이 직접 대응할지 관심인데요,

함께 보시죠.

검찰 내부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다는 건 이미 중간 간부들의 잇따른 사직으로 충분히 예상됐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평범한 검사들의 생활을 담은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의 저자인 김웅 검사는 수사권 조정을 강하게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했는데요,

김 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의 수사권 조정은 개혁이 아니라 퇴보라고 비난했습니다.

국민을 속이고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이라며,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조국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연루 의혹을 받는 상상인그룹 관련 수사를 이끌어 온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수사부의 김종오 부장검사도 사의를 표명했는데요,

중간간부들의 사의 표명 글에는 일선 검사 수백 명이 댓글로 공감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검찰 직제 개편에 곧 단행될 중간간부 인사, 여기에 조국 전 장관 수사를 두고 벌어진 초유의 항명 사태까지….

검찰의 집단 반발이 본격 가시화하는 건지,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나 윤석열 총장이 이번 항명사태에 어떻게 나올지도 관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