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장영상] '성폭행 의혹' 이후 처음 모습 드러낸 김건모
Posted : 2020-01-15 11:15
'성폭행 혐의' 김건모, 의혹 제기 후 40일 만에 경찰 출석
지하주차장으로 들어와 조사실로 직행…혐의에는 묵묵부답
성폭행 의혹 당일 동선·행적 등 집중조사할 듯
경찰, 김 씨 차량 내비게이션 GPS 기록 압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건모 씨가 의혹이 불거진 뒤 모습을 드러낸 건 오늘이 처음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성 기자!

김건모 씨가 이번 주 초에 소환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는데 결국 오늘 출석했군요?

[기자]
김건모 씨는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변호인단과 함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뒤 40일 만에 경찰에 출석한 겁니다.

김 씨는 취재진을 피해 지하 3층 직원 전용 주차장으로 차를 타고 들어왔습니다.

비공개 출석을 원했지만 여의치 않자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는 방법을 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건모 씨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성폭행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으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경찰이 오늘 집중적으로 조사할 대목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2016년 8월 당시의 동선과 행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이 앞서 지난 8일, 김 씨 차량을 압수수색 해서 내비게이션 GPS 기록을 확보한 것도 의혹 당일 김 씨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만약 문제의 장소로 지목된 논현동 유흥업소나 그 주변을 방문했다는 기록이나 정황이 나오면, 성폭행 의혹은 더 짙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다만, GPS 기록은 성폭행 의혹의 직접 증거가 될 수는 없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합니다.

김 씨 측은 이번 조사에서 당일 동선을 구체적으로 진술하고 의혹을 적극 반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진술과 GPS 분석 기록 등을 비교해 진술의 신빙성을 검증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업소 관계자가 피해 주장 여성을 회유하고 협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 과정에 김건모 씨나 소속사가 개입했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김 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종업원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피해 주장 여성은 지난달,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고소장을 제출했고, 이에 김 씨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YTN 김민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