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37명| 완치 27명| 사망 16명
'라돈 침대' 무혐의 처분에도 끊이지 않는 논란
Posted : 2020-01-05 22:24
'라돈 침대' 무혐의 처분에도 논란 계속
"부실 수사" 항고 방침…민사소송도 난항 예상
피해자 "피해 입증하려면 정부의 연구 지원 필요"
수거한 라돈 침대만 11만 개…처리 문제 '골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발암 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지만,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당장 피해자들이 추가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수거한 침대의 처리 문제도 1년 반째 표류하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년 7개월 만에 나온 검찰의 수사 결과에 '라돈 침대' 피해자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기 혐의와 관련해 대진침대가 파문이 불거지기 3년 전부터 '라돈 침대' 생산을 중단한 이유 등 검찰이 밝혀내지 못한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에 재수사를 요청하는 항고에 나설 방침입니다.

검찰 수사와 별도로 진행되는 민사소송에도 기대를 걸고 있지만, 전망이 밝진 않습니다.

2년째 이어지는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핵심 쟁점은 역시 라돈과 질병과의 인과관계, 라돈이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됐지만, 폐암이나 갑상선암 등과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증명한 연구 결과는 거의 없습니다.

정부의 지원 없이 피해자들이 직접 피해 사실을 입증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김지예 / '라돈 침대' 피해자 소송 대리인 : 많은 다양한 사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례들이 제대로 수집되거나 연구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느껴지고, 심지어 현재 피해 사례라든지 하는 것들을 신고하는 창구조차 제대로 마련돼있지 않아서….]

천안 대진침대 공장에 쌓여있는 '라돈 침대'의 처리 문제도 1년 반째 표류하고 있습니다.

11만 개가 넘는 침대를 어떻게 폐기할지 여전히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해외 사례를 참고해 방사능 기준을 넘지 않는 선에서 조금씩 나눠 소각하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지만 소각업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확인된 피해자만 5천 명에 달하며 우리 사회를 공포에 몰아넣었던 '라돈 침대' 사태의 후유증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