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우중 남긴 17조 추징금...前 임원들 '연대책임'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김우중 남긴 17조 추징금...前 임원들 '연대책임'

2019년 12월 10일 11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김우중 남긴 17조 추징금...前 임원들 '연대책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사법 사상 최대인 17조 원에 이르는 추징금 환수가 불가능해졌습니다.

그러나 분식회계 사건 공범으로 유죄판결이 확정된 전직 대우그룹 임원들이 연대해 미납 추징금을 내게 될 전망입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06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8년 6개월과 벌금 천만 원, 추징금 17조 9천253억 원을 선고받았고, 김 전 회장과 검찰이 상고하지 않아 판결이 확정됐습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으로부터 추징금 액수의 0.5%가량인 892억 원만 거둬들였고, 김 전 회장은 14년 동안 추징금 미납 순위 1위를 지켜왔습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재산을 일부 찾아 추징하면서 3년마다 돌아오는 시효를 연장해왔지만, 김 전 회장에게 직접 추징금을 거둬들일 방법은 사실상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추징금을 함께 물도록 판결받은 전직 대우그룹 임원들로부터 남은 추징금을 집행할 수는 있습니다.

대법원은 김 전 회장이 해외도피 중이던 2005년 5월 강병호 전 대우 사장 등 임원 7명에게 추징금 23조358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김 전 회장과 임원들은 범죄 혐의와 환율 등 차이로 각자 다른 금액의 추징금을 선고받았지만, 공범으로 묶여있어 추징금을 함께 부담하게 돼 있어서 미납 추징금 자체가 소멸하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연대책임을 지는 임원 등을 상대로 추징금 집행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은 이 밖에도 지방세 35억 천만 원, 양도소득세 등 국세 368억 7천3백만 원도 내지 않았습니다.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