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찰, 前 특감반원 휴대전화 압수수색 재신청..."포렌식 내용 대상"
Posted : 2019-12-06 22:04

동영상시청 도움말

숨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A 씨의 휴대전화 내용을 되찾기 위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반려한 데 반발해 경찰이 다시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오늘(6일) 오후 검찰의 수사 지휘 결과에 재지휘를 건의하며 A 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내용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 영장은 휴대전화 기계를 재압수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A 씨의 행적 등을 알 수 있는 저장 내용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죽음을 둘러싸고 사회의 관심이 집중된 만큼, 여러 의혹을 명확하게 밝히려면 검찰이 포렌식하고 있는 휴대전화 내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A 씨의 사망 경위를 규명하겠다며 검찰이 가져간 휴대전화에 대해 한 차례 압수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반려했습니다.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