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檢, '첩보 전달' 백원우 조만간 소환...백원우 "통상적 이첩"

실시간 주요뉴스

검찰 "백원우가 관련 첩보 전달"…박형철 진술 확보
백원우 "많은 첩보 민정수석실 집중…통상적 이첩" 해명
검찰 "김기현 수사 마친 뒤 수사 시작…경찰, 소환 불응"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첩보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불러 첩보 입수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백 전 비서관은 통상적인 이첩일 뿐이라며, 1년 전 사건을 뒤늦게 서울중앙지검으로 넘긴 검찰 수사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반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완 기자!

가장 관심이 가는 건 역시 청와대의 개입 여부인데, 관련해서 검찰이 진술을 확보했다고요?

[기자]
최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비서관은 당시 백원우 민정수석비서관이 관련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비서관에 대한 조사는 울산지검에서 한 뒤에 대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첩보 보고를 둘러싼 수사는 울산지검에서 그제(26일) 선거범죄를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로 이송됐습니다.

검찰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지난 3월 무혐의 종결된 뒤 문제가 된 청와대 첩보와 경찰 수사 과정에 대한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는 경찰이 압수수색 계획과 참고인 조사 등 수사 상황을 10여 차례 청와대에 보고한 문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어제 청와대 해명에 이어, 백 전 비서관도 직접 입장을 내놨다고요?

[기자]
백 전 비서관은 많은 내용의 첩보가 민정수석실에 집중되고 외부로 이첩된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 사건만을 특정하여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라며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고 행정 처리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이어 이 사건으로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이라며, 한 차례의 조사도 하지 않던 검찰이 뒤늦게 수사하는 이유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한 뒤, 지난 3월부터 황 전 청장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특히 이후 수사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소환에 불응하는 등 시간이 소요됐고, 첩보 과정 등에 대해 경찰로부터 여러 차례 자료를 요청해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중앙지검으로의 사건 이송도 사안의 성격, 관련자들의 소재지를 고려해 진행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