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육아휴직, 남성이 더 만족"... 내년부터는 부부가 함께 사용
Posted : 2019-11-21 18: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육아를 위해 휴직을 선택하는 남성들을 이제 우리 주변에서는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조사를 해보니 육아 휴직의 만족도가 엄마보다 아빠가 더 컸다고 하는데요.

내년부터는 부부가 동시에 육아 휴직을 내는 것도 가능해진다고 합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근로자의 절반 가까이가 여성인 한 제약회사입니다.

사무실 한 곳에 특별한 공간이 있는데, 바로 '엄마방'입니다.

출산한 직원만을 위한 이 공간을 만든 게 벌써 20년 전입니다.

인식이 이 정도니 이 회사 직원에게 '육아휴직'은 눈치 볼일이 아니라 자랑스러운 권리입니다.

[박송희 / 육아휴직 경험자 : 여자뿐 아니라 남성분의 육아휴직도 심리적으로 위축되게 하지 않고, 쉽게 말해 책상을 뺏긴다든지 이런 분위기가 전혀 없기 때문에…]

육아 휴직에 대한 만족도는 여성보다 오히려 남성이 높습니다.

가족 관계가 좋아졌고 뭣보다 '갔다 오니 일 할 맛이 더 난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부부 동시 육아 휴직을 허용합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 (정부의 정책적 노력으로) 세계 최저수준의 출산율을 빠르게 회복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정부의 노력이 우리 기업과 사회 전반의 문화를 변화시키는 촉진제가 될 것입니다.]

다만, 부부가 같이 육아휴직 하면 월급은 각자 쓸 때보다는 줄어듭니다.

또 상대적으로 손해라 할 수 있는 '한부모 육아 휴직자'는, 지원금을 더 줘서 형평성을 맞추기로 했습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