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사 착수 79일 만에 조국도 소환...수사 장기화 부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수사 착수 79일 만에 조국도 소환...수사 장기화 부담

2019년 11월 15일 01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조국 장관 지명 18일 만에 ’전방위 압수수색’
검찰, 인사청문회 당일 조사 없이 정경심 교수 기소
’입시 의혹’ 당사자 딸 조민도 잇따라 검찰 소환
[앵커]
검찰은 조국 전 장관이 후보자이던 지난 8월 말 전방위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사퇴 한 달 만에 조 전 장관 본인 조사까지 나섰지만, 수사 장기화와 과잉 수사 비판이 부담입니다.

지난 79일간 검찰 수사 진행 과정을 신윤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본격적인 검찰 수사가 시작된 건 지난 8월 2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수사팀을 대거 투입해 30여 곳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섭니다.

[조국 /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난 8월 28일) :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 수사가 개시돼서 조금 당황스럽습니다.]

인사청문회 당일에도 검찰은 예상을 뒤엎고 부인 정경심 교수를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장관 임명 이후에도 검찰은 고삐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입시 의혹의 당사자인 딸과 아들이 검찰에 잇따라 불려 나왔고,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를 실질 운영한 5촌 조카 조범동 씨는 자본시장법 위반 등으로 구속됐습니다.

헌정 사상 처음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을 대상으로 한 압수수색도 파장이 컸습니다.

11시간에 걸친 이례적 수색에 과잉 수사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조국 / 전 법무부 장관 (지난 9월 23일) :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조국 전 장관 이슈가 정국을 뒤덮은 가운데 지난달 3일, 의혹의 중심에 선 정 교수가 비공개 소환됐습니다.

조 전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은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정 교수가 5촌 조카에게 속은 것이라며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강도를 높이는 수사와 커지는 의혹 속에 조 전 장관은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했습니다.

[조국 / 前 법무부 장관 :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갑니다.]

두 달간 7차례 모두 비공개로 소환됐던 부인 정경심 교수는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로 처음으로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정경심 / 동양대 교수 (조국 부인) : (국민 앞에 섰는데, 심경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정 교수 측은 건강 문제 등을 강조하며 불구속 수사를 주장했지만, 결국 영장이 발부됐고,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됐던 조 전 장관 동생도 구속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정 교수는 금융실명법 위반 등 14개 혐의가 추가돼 재판에 다시 넘겨졌습니다.

이제 검찰 수사는 종착점인 조 전 장관을 향하고 있습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