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침묵의 살인자 '당뇨병'...꾸준한 치료와 식습관 관리 중요
Posted : 2019-11-10 22:33
전 세계 당뇨병 환자 64%, 아시아 거주
당뇨병 전 단계 830만 명…천3백만 명 고위험군
당뇨병 완치 없어 꾸준히 치료 받아야
방치 하면 심각한 합병증…심할 경우 조기 사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는 14일은 '세계 당뇨병의 날'입니다.

당뇨병은 30세 이상 10명 가운데 1명꼴로 발병하는 데, 당뇨 전 단계에 속하는 사람 고위험군도 많습니다.

당뇨병은 방치할 경우 합병증으로 인해 시력 상실이나 발가락 절단,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데 꾸준한 치료와 식습관 관리가 중요합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뇨병은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4억2천만 명에 달합니다.

연간 4백만 명이 당뇨병으로 사망하고, 치료비로 연간 800조 원이 사용됩니다.

당뇨병은 아시아인에게 더 흔한 질환입니다.

전 세계 당뇨병 환자의 64%가 아시아에 살고 있습니다.

국내에는 당뇨병 환자가 510만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30세 이상 10명 가운데 1명꼴로 발생하는 데, 60세가 넘으면 10명 가운데 2명 이상으로 환자가 늘어납니다.

당뇨 환자는 아니지만 전 단계인 사람도 830만 명이나 돼, 천3백만 명이 당뇨병 고위험군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당뇨병은 인슐린을 전혀 생산하지 못하는 1형과 인슐린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2형 당뇨, 임신 여성의 약 8%에서 나타나는 임신성 당뇨 등으로 구분됩니다.

당뇨 환자는 약물 복용이나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는데, 완치가 없기 때문에 꾸준히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당뇨병을 방치하게 되면 시력 상실이나, 발가락 절단, 말기 신부전 등 심각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고, 심할 경우 조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뇨 치료를 꾸준히 하면서 식단을 조절하고 운동 등으로 생활 습관을 고치면 병이 악화하는 것을 막고 대부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