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BTS 표 대신 사줍니다"...수백 명 돈 가로채
Posted : 2019-11-09 11:58
방탄소년단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표를 대신 구해주겠다고 속여 수백 명에게서 5억여 원을 가로챈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된 26살 이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범죄수익은 피해자들에게 돌려주라고 명령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BTS와 엑소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표를 대신 구매해주겠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서, 302명에게서 5억 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