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진상조사단원 "의혹 보도는 허위"...내부 제보 가능성 '공방'
Posted : 2019-10-12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 보도와 관련한 논란이 커지자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여했던 민간위원들도 잇따라 해명에 나섰습니다.

보도 내용에 대해선 한목소리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조사단 내부자가 제보했을 가능성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관련 의혹을 제기했던 한겨레신문은 검찰이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채 덮었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검찰이 윤 총장 관련 내용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가, 진상조사단 면담보고서엔 언급됐다고 말을 바꿨다며, 윤중천 씨와의 관계도 추후 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정식 보고서에 윤 총장 관련 내용이 없다고 했을 뿐이고, 면담보고서 내용도 나중에 윤 씨가 정식 조사에서 진술 자체를 부인한 만큼, 수사할 근거가 되지 않았다고 거듭 반박했습니다.

[여환섭 / 대구지검장(김학의 사건 검찰 수사단장) : 만난 적이 있다손 치더라도 그게 무슨 범죄혐의가 되는 것도 아니고, 검찰에서 그걸 수사할 명분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조차도 윤중천은 그렇게 얘기한 적이 없다고 하고….]

논란이 커지자 당시 진상조사단에 참여했던 민간위원들도 잇따라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시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을 맡았던 김영희 변호사는 SNS에 글을 올려 한겨레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사단 면담 때 윤 씨가 자신의 법조 인맥 10여 명을 말하면서 윤 총장 이름이 나왔을 뿐 구체적인 내용이 없었다며,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진상조사단 단원들이 허위라는 걸 잘 알면서 금방 들통 날 거짓말을 하진 않았을 거라며 내부자가 관련됐을 가능성엔 선을 그었습니다.

반면, 진상조사단에 참여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보도 내용을 볼 때 제보자는 내부 단원으로 추정된다며,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장자연 사건 당시 윤지오 씨 증언의 진위 논란도 진상조사단에서 나온 얘기가 문제의 근원이었다며,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 관련 의혹 보도를 한 기자와 함께 해당 보도에 관여한 사람들도 수사해달라고 고소장에 적시했습니다.

언론사 내부뿐 아니라 외부에도 보도에 연루된 사람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돼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