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서울대 국감 여야 난타전
Posted : 2019-10-10 15: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학교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논란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뜨겁습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서는 조 장관 딸의 허위 인턴 의혹과 장학금 특혜 논란에 대한 공세를 폈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의원 : 조민 씨 같은 경우에는 본인이 언론에서 인터뷰까지 해가면서 얘기한 내용,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 그런데 제가 서울대에서 자료를 받아서 본 인권법센터 공고 내용을 보면 해당 공고 내용이 없습니다.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됩니까?]

[김한표 / 자유한국당 의원 : 관악회 장학금 수령해 먹튀하고, 부산 의전원에 갈 것을 뻔히 생각하면서도 그걸 받고 그냥 가버린 거예요. 공정과 정의를 외치는 그런 정도의 입에서는 반납하겠다는 얘기는 나와야 하지 않느냐….]

[박경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2014년 당시 여당의 유력 정치인이 서울대 윤 모 교수에게 아들 김 모 군이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려고 하니 실험실을 사용하게 해달라고 청탁합니다. 이 실험의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나았다고 생각하십니까?]

[오세정 / 서울대 총장 : 제 전공 분야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습니다.]

[박경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네, 답변하기 곤란하시죠? 윤 모 교수는 이 주제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왔으니까 당연히 윤 모 교수가 아이디어를 제공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영교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한쪽은 온갖 곳을 압수수색하고, 한쪽은 압수수색도 하지 않고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되고 있는데, 저는 서울대에서 총장님이 확실하게 이 부분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김대근 [kimdaegeun@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