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검찰, '패스트트랙' 한국당 20명 소환 통보..."불응"
Posted : 2019-09-30 22:01
심상정 정의당 대표 검찰 출석…참고인 신분
한국당, 소환 불응 방침 고수
속도 내는 검찰, 한국당 의원 강제 수사 나설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4월 신속처리안건, 이른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빚어진 여야 충돌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자유한국당 의원 스무 명에게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한국당은 여전히 소환 불응 입장을 고수해 검찰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신속처리 안건, 즉 패스트트랙 지정 당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이었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참고신 신분으로 나온 심 대표는 패스트트랙 사건의 신속한 수사와 함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 자유한국당 59명 의원님들을 소환해서 엄중히 조사해줄 것을 요청합니다.(또 응하지 않는다면) 체포 영장을 발부해야죠. 그리고 국회에 체포 동의안을 바로 요청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러자 검찰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이미 소환장을 보낸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한국당 의원 20명에게 나흘 동안 나와서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는 겁니다.

소환 대상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단 빠졌습니다.

한국당은 그러나 소환 불응 방침을 고수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입장은 달라진 거 없고요. 문희상 의장께서 먼저 조사받아야 한다는 입장이고, 저희 당에서는 제가 제일 먼저 조사받으러 나갈 겁니다.]

검찰은 이미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 등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여야 의원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의원들의 소환 불응에 막힌 경찰 수사를 넘겨받아 직접 수사에 나선 뒤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경찰과 마찬가지로 소환 불응의 벽에 부닥친 검찰이 체포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