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2백만 vs. 5만...'촛불집회' 참가자 수 논란
Posted : 2019-09-30 21:55
주최 "검찰 개혁 촛불집회 때 2백만 명 참가"
"2백만은 강남3구 인구 합친 것보다 多 과장"
경찰, 집회 참가 추산 인원 공개 안 해
페르미 기법은 유동 인구 제외하는 한계 있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주말 검찰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 규모를 놓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추산 인원이 200만 명에서 5만 명까지 극단적으로 엇갈리고 있는데요.

경찰도 논란을 의식해 자체 집계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주말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도 예상하지 못한 많은 인원이 몰렸습니다.

주최 측은 참가자 수가 지난 2016년 국정농단 규탄집회 때보다 더 많은 2백만 명이라고 추산했습니다.

누에 다리에서 서초역 너머까지, 대법원서부터 교대역까지 도로 등에 꽉 찬 인원을 계산했다는 겁니다.

[김태현 / 사법 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대표 : 10차로가 꽉꽉 채워져 있고 이런 상황이 나왔기 때문에 현장서 목격한 것도 이 정도로면 백만 촛불 거뜬히 넘어서지 않았을까….]

하지만 이 같은 추산 인원을 놓고 반대 진영을 중심으로 거센 반발이 일었습니다.

2백만 명은 서울시 인구의 20% 수준이며, 강남 3구 인구를 합친 것보다 많다며 너무 부풀려졌다는 겁니다.

한 야당 의원은 집회 장소 범위를 고려하면 많아도 5만 명이 안 된다며 주최 측 추산과 극명한 차이로 계산을 내놨습니다.

[박성중 / 한국 당 의원, 29일 : (면적당 인원이) 설 경우 9명으로 계산하는데, 이 9명으로 계산했을 때 누에 다리에서 서초역까지 풀로 완전 다 찼다, 했을 때 5만 명이 나옵니다.]

경찰도 페르미 기법을 이용해 추산하고 있지만 결과를 공개하진 않고 있습니다.

정치적인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이유로 2년 전부터는 집회 관리용 내부 정보로만 활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페르미 기법은 집회에 잠시 참여하는 유동 인구를 포함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때문에, 일부에서는 대중교통 이용자나 이동통신 기지국 사용자 등을 활용한 추산 방법도 제안하고 있지만 역시 이견을 없앨 수 있는 정도는 아닙니다.

검찰 개혁을 두고 찬반 집회가 당분간 이어질 예정인 가운데 집회 참가 인원에 대한 논란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