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파주 이어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확산 우려
Posted : 2019-09-18 11:00
파주 이어 연천 돼지농장도 확진 판정
어제 오후 어미돼지 1마리 폐사, 당국에 ’의심’ 신고
연천 확진 농장, 돼지 4천7백여 마리 사육 중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북부지역 확산 비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경기도 연천군 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파주에 이어 2번째 확진 판정인데 경기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선욱 기자!

경기도 연천 돼지농장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농림식품부는 오늘 아침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에 있는 돼지농장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 이어 2번째입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돼지농장은 어제 오후 2시 40분쯤 방역 당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했습니다.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했는데 농장 관계자는 죽은 돼지는 2~3일 전부터 식욕 부진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연천 농장의 경우 남은 음식물을 먹이는 농장이 아니고 울타리가 설치돼 있고, 파주농장과 차량 이동도 없었다면서 발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농장에서는 돼지 4천 7백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확진 판정이 내려진 농장의 돼지를 모두 살처분 후 매몰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인데요, 연천 확진 농가 주변에 다른 농가들은 있습니까?

[기자]
이번에는 인근 3km 이내에 돼지 농장 2곳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모두 5천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국에 있는 돼지농장에 48시간 이동 중지 명령이 내려졌는데요.

연천 확진 농장 주변에는 출입 제한과 방역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파주 농장과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농장은 직선거리로 3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파주에 이어 하루 사이에 인근 연천에도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연천 농장과 어제 발생한 파주 농장의 역학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발생한 파주 농장주가 소유한 파평면과 법원읍 2개 농장의 정밀조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초기 방역 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은데요.

방역은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기자]
농식품부는 조금 전인 아침 8시 반쯤 정부 세종청사에서 이재욱 차관 주재 회의를 열었습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도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과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지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점관리지역 양돈농가의 돼지 반출금지 기간이 1주일에서 3주일로 늘어났습니다

또, 가용 가능한 소독 차량을 모두 동원해 배치하고 생석회 공급량도 4배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경기도와 강원지역 축사에 질병 치료와 관계없는 수의사와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출입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행정정책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