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속보] 경기 연천 돼지농장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Posted : 2019-09-18 07:39
연천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
확진 농장, 돼지 4천7백여 마리 사육 중
경기도 파주에 이어 2번째 확진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북부지역 확산 '비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경기도 연천군 농가에 돼지열병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파주에 이어 2번째 확진 판정인데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경기 북부권 전체로 확산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유정 기자!

경기도 연천 돼지농장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금 전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경기도청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내용입니다.

아침 7시 기준으로요,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에 있는 돼지농장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앞서 어제 확진 판정이 나왔던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 이어 2번째입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돼지농장은 어제 오후 2시 40분쯤 방역 당국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했습니다.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했기 때문입니다.

저희 YTN 취재진이 해당 농장에 방문해 농장 관계자를 만났는데 죽은 돼지는 2~3일 전부터 식욕 부진 증세를 보였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인근 파주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뒤 당국에 의심 신고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농장에서는 돼지 4천 7백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확진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모두 살처분 될 예정입니다.

또, 인근 3km 이내에 돼지 농장 2곳이 있고, 5천여 마리가 사육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재 전국에 있는 돼지농장에 48시간 이동 중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연천 확진 농장 주변에는 출입 제한과 방역 조치가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확진 판정이 내려진 파주 농장과 이번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연천 농장은 직선거리로 3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다만, 방역 당국은 파주와 연천 농장 사이에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즉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옮겨졌을 가능성은 작게 보고 있습니다.

파주에 이어 하루 사이에 인근 연천에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또 나오면서 경기 북부권, 나아가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