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딸 진학 위해 위조"...'조국 조카 구속' 검찰, 정경심 직접 겨눈다
Posted : 2019-09-17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하면서 딸의 진학을 도울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공소장에서 밝혔습니다.

'가족 펀드' 의혹의 핵심인물인 5촌 조카가 구속되고, 정 교수가 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는 정황도 속속 나오면서 이제 검찰의 칼끝은 정 교수를 향하고 있습니다.

박서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재판에 넘겨진 지 열하루 만에 국회를 통해 공소장이 공개됐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과 비슷한 문안을 만들고, 총장 직인을 임의로 찍었다고 봤습니다.

딸이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려는 목적이었다고 적시했습니다.

범행 시점은 지난 2012년 9월 7일쯤, 장소는 동양대로 특정했습니다.

A4 용지 반장 분량의 간략한 공소사실에는 총장 직인을 임의로 찍었다고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위조 방법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공범이 있을 가능성 등에 대한 수사가 아직 진행되고 있어서 최소한의 범죄사실만 썼다고 말해 공소장 변경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되면서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 수사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씨의 부인에게 빌려준 5억 원 가운데 2억5천만 원이 펀드 운용사 코링크의 설립자금으로 쓰인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정 교수가 이런 과정을 알고 있었다면, 펀드 운용과 투자를 분리하도록 한 자본시장법을 어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직접적인 주식투자를 금지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소지도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조 씨 등과 해외로 출국했던 WFM 우 모 전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WFM은 정 교수에게 지난해 말부터 반년 동안 자문료 천4백만 원을 건넨 업체로 투자에 대한 이자라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우 씨를 상대로 코링크가 WFM을 자본 없이 인수해 주가조작을 시도했다는 의혹, 그리고 정 교수의 역할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펀드 운용뿐 아니라 투자사 경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으로까지 번지면서 정 교수에 대한 검찰의 직접 조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YTN 박서경[ps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