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들뜬 한가위 귀성길..."고향 생각에 설레요"
Posted : 2019-09-11 21:5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서울 곳곳에서는 고향길에 나선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기차역과 터미널, 그리고 고속도로를 찾은 귀성객들의 표정,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가위 연휴를 하루 앞둔 서울역입니다.

고향을 찾아 나선 귀성객들로 북적입니다.

서둘러 일터를 나와 부모를 보러 나선 정성이 한가득 입니다.

[최지홍 / 서울 용문동 : 지금 이제 포항 가는 길인데, 거의 설 지나고 오랜만에 가는 거여서 기분도 좋고 또 아이도 할머니 집에 가고 싶어 해서 엄청 설레네요.]

오랜만에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볼 생각에 설렌 아이들의 얼굴엔 웃음꽃이 활짝 폈습니다.

[변주원 / 서울 신사동 : 할머니, 할아버지 사랑해요.]

일찌감치 매진된 버스 터미널도 북적이긴 마찬가지입니다.

추석에도 일터를 나가는 자식들을 보러 먼 길을 찾은 부모님도 있습니다.

[심효순 / 전북 김제시 : (며느리가) 출산을 앞둬서 그래서 지금 올라왔어요. 좋죠. 우리 아기 보니까 더 좋아요.]

고속도로도 때 이른 시간부터 귀성하려는 차량으로 붐볐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곳은 서울요금소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고향을 향하는 차량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나서는 고향길이라 조금 늦어지더라도 행복하기만 합니다.

[송상훈 / 서울 청량리동 : 오랜만에 가서 되게 설레고요. 저녁같이 다 먹을 수 있으면 좋겠네요. 하하하.]

[곽원일 / 전북 익산시 : 1년 만에 명절 되면 내려갔는데 오랜만에 가니까 기분이 좋고요. 빨리 갔으면 좋겠네요. 길 안 막히고….]

부푼 마음으로 하루 일찍 출발한 한가위 귀성객들.

넉넉한 마음을 한아름 안고 정든 고향을 찾아 나섰습니다.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