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가족 펀드·동생 전처' 의혹 속도...내일 첫 구속영장 심사
Posted : 2019-09-10 21:57
檢, ’가족펀드·동생 전처’ 의혹 압수수색
사모펀드 투자처 업체 대표 내일 영장 심사
내일 구속영장 심사…결과 따라 가족 수사 영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과 관계없이 검찰은 조 장관 가족들의 투자한 사모펀드와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번 수사에서 검찰이 처음 신병 확보에 나선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처 업체 대표의 구속 여부는 내일(11일) 결정됩니다.

신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국무회의에 참석한 시간, 검찰은 조 장관 동생의 전처가 살던 부산의 한 아파트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씨가 위장 부동산 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장소입니다.

이와 동시에 검찰은 조 장관의 '가족펀드'에서 투자를 받은 가로등점멸기 업체 대표, 최 모 씨의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 업체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년 투자를 받은 뒤 갑자기 관급 공사를 수주하게 된 배경을 들여다보기 위해서입니다.

조 장관의 '가족펀드'를 운영한 '코링크 PE'는 2017년 무렵 가로등점멸기 업체에 투자하는 동시에 '더블유에프엠'이라는 교육업체를 인수했는데, 이 회사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가 자문료 명목으로 매달 2백만 원씩, 천4백만 원을 받은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검찰은 정 씨가 자신이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업체의 실적을 올린 뒤, 자문을 맡고 있던 '더블유에프엠'과 '우회상장'하려 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코링크 PE와 가로등점멸기 업체 대표가 회삿돈을 횡령했다고 보고,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두 사람의 구속 여부는 내일(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영장 심사를 거쳐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의혹 수사와 관련한 첫 구속영장인 만큼 법원의 판단에 따라 앞으로 조 장관 부인 등 가족에 대한 수사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전망입니다.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