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자브리핑] CJ그룹 장남 이선호 마약 밀반입으로 검찰 조사
Posted : 2019-09-03 20:37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앵커]
브리핑이 있는 저녁입니다. 이연아 기자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오늘 첫 소식 들어가 보겠습니다.

[기자]
어제 CJ그룹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 씨가 액상 대마를 밀반입하다가 적발됐다는 소식 들으셨을 텐데요. 액상 대마뿐만 아니라 다른 종류의 마약까지 국내로 밀반입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앵커]
어떤 종류의 마약인가요?

[기자]
대마 성분 사탕과 대마 성분 젤리 수십 개, 여러 종류의 대마 흡연 도구가 적발된 겁니다. 대마 사탕과 젤리는 비닐로 꽁꽁포장한 상태였습니다.

[앵커]
지금 화면에 보이는 저거네요.

[기자]
맞습니다.

[앵커]
저게 마약이라는 거죠?

[기자]
맞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들이 사탕과 젤리의 경우 대마 성분을 넣은 제품인데, 이 제품은 세관의 적발이 쉽지 않고 흡입은 간편한 특성이 있습니다.

[앵커]
이쯤 되면 상습적이라는 의심이 드는데요?

[기자]
맞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마약을 밀반입한 점을 볼 때요. 이 씨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복용했거나 혹은 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까지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검찰은 혐의를 인정한 점 등을 고려해이 씨를 풀어줬는데, 만약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정황이나 추가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구속영장 청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검찰은 이 씨의 모발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모발 검사에서는 보통 1년간의 투약 사실이 나타나기 때문에 상습성 여부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한두 개도 아니고 여러 종류. 검찰이 이 씨를 풀어준 이유를 선뜻 납득할 수가 없습니다. 이연아 기자는 어떻게 보시는지요?

[기자]
당시 검찰은 이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진술서 작성 후 귀가 조치시켰습니다. 이 씨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는 이유인데,이 귀가 조치를 두고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보통 마약범은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 등을 우려가 있기 때문에 보통 체포 후 구속 수사가 일반적이라고 합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 씨의 범죄 전력 여부와 마약 종류, 혐의 인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불구속 상태 수사 중이라고 밝힌 상황입니다. 검찰은 앞으로 이 씨의 마약 상습 투약 여부, 공범 여부 등에 대해 수사할 계획입니다.

[앵커]
재벌가 3세들의 마약 의혹이 끊이지 않아서 말입니다. 일단 CJ 측에서는 타격이 불가피할 것 같고 이선호 씨는 어떤 인물인지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기자]
올해 29살 이선호 씨는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첫째 아들입니다.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2013년 CJ 제일제당에 입사했습니다. 현재 직책은 식품전략기획담당 부장입니다. 이 검찰 조사 중인 상황에서는 출근을 하고 있지 않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다른 재벌가 3세들도 마약 사건 관련해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인데요.

[기자]
맞습니다. 앞서 현대그룹 3세 정 모 씨와 SK그룹 3세 최 모 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 공판에서 정 씨와최 씨에게 각각 징역 1년 6개월에 1천여만 원의 추징을 구형했습니다. 재벌가 3세가 투약한 마약은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이선호 씨가밀반입을 시도하려다 적발된 마약과 동일한 액상 대마 카트리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