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딸 부정입학 가짜뉴스"...정면돌파 택했지만 의혹은 여전
Posted : 2019-08-21 22: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딸의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면서 정면 돌파 의지를 보였습니다.

논문 실적을 내세워 대학에 진학한 것이 아니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입시 요강을 뜯어보면 논문과 연구 실적이 당락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의혹은 여전히 남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처음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비판과 검증은 혹독하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딸의 입시 부정 의혹만큼은 '가짜뉴스'라고 일축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어하고 나섰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그렇지만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밝혔듯이 제 딸이 문제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 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입니다.]

조 후보자 딸 조 모 씨는 2010학년도 '세계선도 인재 전형'이라는 수시모집으로 고려대학교에 진학했습니다.

어학시험이나, 대학 과정을 미리 이수하는 AP 시험 성적, 그리고 학교생활기록부 등 서류 평가로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일반 전형과 달리 별도의 필기시험을 치르지 않았습니다.

조 후보자 측은 학생부에 의학 논문이나 '제1저자'라는 사실이 언급되지 않았고, 입시 과정에서 논문 원문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조 씨의 자기소개서에도 인턴십 성과로 논문에 이름이 올랐다고 언급한 게 전부라는 겁니다.

논문이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입시 절차상으로도 문제없다는 조 후보자 주장을 뒷받침하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입시 요강을 보면 학생부 기재 내용 말고도 상장과 증명서 등을 제출한 서류를 종합해서 평가하기 때문에 고교 재학 중 논문 등재가 합격에 결정적 요소가 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논문의 책임저자인 의대 교수 역시 조 씨의 대학 진학에 도움을 주려는 목적으로 '제1저자'로 올렸다고 털어놨습니다.

[장영표 / 단국대 의대 교수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대학 가는 데, 외국 대학 가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을 해서 '1저자'로 하고 그렇게 된 거죠.]

조 후보자는 이번 일을 성찰의 기회로 삼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보인 만큼 청문회 전까지 치열한 검증 공방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