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끊이지 않는 안전 사고...불감증 없애는 대책 없을까?
Posted : 2019-08-20 16:43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서승만 / 국민안전문화협회 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렇게 요즘에 안전사고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구 놀이공원에서 20대 아르바이트의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있었는가 하면 또 펜션 물놀이시설에서는 10살 어린이가 미끄럼틀에 갇혀서 의식불명에 빠져 있기도 했죠. 퀵터뷰 오늘은 안전문제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국민안전문화협회 서승만 회장 연결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일단 서승만 씨를 여전히 방송인으로만 알고 계신 분들을 위해서 국민안전문화협회가 어떤 곳이고 또 어떤 일을 하고 계신지 직접 소개 간단히 부탁드리겠습니다.

[서승만]
국민안전문화협회는 2005년도부터 제가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뮤지컬을 만들어서 쭉 지금까지 하고 있는데 2014년도에 뜻 있는 주변 지인들이 같이 모여서 만든 단체입니다.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이나 안전토크쇼 또는 안전영상을 제작해서 국민안전을 위해서 제공하는 그런 단체입니다.

[앵커]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나서고 계시다 이렇게 요약을 하면 되겠고요. 아무래도 여름철이다 보니까 물놀이 사고들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보셨겠지만 그제 펜션 물놀이장에서 원통형 미끄럼틀을 타고 어린이 3명이 갇혔고 또 10살 아이의 경우는 지금 의식불명 상태인데 전문가로서 이번 사고 어떻게 보셨습니까?

[서승만]
역시나 안전불감증이 낳은 사고고요. 안타깝습니다마는 안전관리의 허술이 낳은 사고라고 생각합니다. 5명이 끼어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는데 먼저 출발한 아이가 도착했는지 확인도 안 하고 위에서 계속 내려보내고 그러다 보니까 이렇게 안타까운 사고가 난 거잖아요. 안전요원이 제 생각에는 2명만 있었어도 출발하는 곳, 도착하는 곳에서 서로 사인을 보내서 통제를 했다면 이런 건 일어나지 않을 수 있는 사고였지 않나 이렇게 생각하면서 정말 안타깝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우리가 물놀이시설에서 미끄럼틀을 보면 말씀하신 대로 위에 한 분이 계시고 아래 한 분이 계시잖아요. 이런 건 규정으로 마련되어 있는 건가요?

[서승만]
그건 규정이 각 놀이터 이런 데마다 규정이 돼 있는지는 확인이 안 되고요. 사실은 그렇게 해야죠. 그게 꼭 우리가 빨간불이 켜지면 가야 된다 안 가야 된다 이걸 누가 규정한다고 그런 게 아니고 일반적으로 우리가 지키지 않습니까? 그런 건 당연히 자기들이 알아서 놀이공원마다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해요, 규정이 아니더라도.

[앵커]
지난 2월에는 또 또 수영장에서 의식불명에 빠진 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장기기증을 하기도 했습니다마는 그런 소식도 있었고요. 최근에 10대들의 익사 사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물놀이 사고는 왜 이렇게 줄지 않고 있다고 보십니까?

[서승만]
물놀이 사고는 이거 역시 안전 부주의에 대한 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는데요. 최근 5년간 행정안전부에서 통계 낸 걸 보면 거의 21.8%가 안전부주의고 그리고 30%, 30.9%가 수영미숙 또는 음주수영. 튜브전복 이런 것들인데 이게 대부분이 준비운동을 안 하거나 수준에 맞는 깊이와 거리, 수영실력에 대한 과신 이런 게 사고의 원인이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해마다...

[앵커]
지금 보면 역으로 질문을 드리면 안전부주의나 수영 미숙. 음주수영 같은 경우는 막을 수 있는 부분들이거든요. 안전부주의 문제를 줄이려면 어떤 일들이 있어야 될까요?

[서승만]
안전에 대해서 인식을 하고 이건 교육을 어디서 딱히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이건 각자가 알아서 주의해야 되는 부분이 아닌가 생각이 되거든요.

[앵커]
각자 좀 안전에 대해서 민감하게 둔감할 게 아니라.

[서승만]
각자 어디에 맡길 게 아니고 이건 스스로 안전에 대해서 지켜야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앞서 수영 미숙이라는 부분도 있었는데 최근에 생존수영도 교육으로 하고 있지 않습니까, 초등학교에서. 그런 부분은 실효성이 있다고 보시나요?

[서승만]
많은 반응들이 굉장히 효과가 있다고 생각을 하고 반응들이 좋다고 나오는 것 보면 누구나 또 어린이뿐만 아니고 누구나 다 성인들도 생존수영을 배우면 도움이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앵커]
또 한 가지 눈에 띄는 사고가 대구 이월드 사고 아니겠습니까? 일단 경찰에서는 안전규정 준수 여부를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이렇게 알려지고 있는데 전문가로서 이번 사고 같은 경우는 어떤 점이 사고를 불렀다고 생각하십니까?

[서승만]
안전 규정을 준수한 게 맞는지 지금 수사 중이라고 하는데 과연 안전규정이 어떤 거였는지 무엇이었는지. 만약 있었다면 그 아르바이트생이 그 교육을 숙지했는지 봐야 될 것 같습니다만 제가 보기에는 제가 속단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데 어쨌든 둘 중에 하나라고 생각을 하죠, 누구나. 기기결함 아니면 아르바이트이 부주의에서 발생한 사고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러면 알려지기로는 롤러코스터에 올라타서 출발 전에 점검을 하고 또 움직이면 내려가고 이런 일들이 관행적으로 반복되고 있다고 나오고 있는데 관행이 확인된다면 놀이공원 측에도 책임이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서승만]
그건 사고 조사 결과를 봐야 되겠지만 어떤 결과가 나와도 일단 놀이공원 측에 책임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놀이공원 측에서 사고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을 미리 예측하고 조치를 취했어야 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고객들이 와서 즐겁고 재미있게 놀 수 있다, 이렇게 제공만 할 게 아니라 일반인들 안전뿐만 아니고 직원의 안전, 그다음에 아르바이트생의 안전도 당연히 생각을 해야 되는 게 놀이공원 측이 아닌가. 그게 책임이고 의무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이건 어떤 결과랑 관계없이 놀이공원 측에 책임이 있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저는.

[앵커]
알겠습니다. 마침 또 정부가 관련해서 특별점검에 나설 예정이라고 하니까요. 그 점검 내용도 함께 지켜보면 되겠습니다. 국민안전문화협회 서승만 회장이었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서승만]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