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가족, 사모펀드 74억 투자 약정...해명에도 논란
Posted : 2019-08-15 22:2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이 한 사모펀드에 전체 재산보다 많은 74억 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후보자 본인은 자세히 알지 못했고 적법한 투자였다고 해명했지만, 투자 배경과 경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서입니다.

후보자 가족들이 한 사모펀드에 74억 원이 넘는 거액을 투자하기로 약속한 증서가 포함돼 있습니다.

투자 대상은 '블루코어밸류업1호'란 이름의 사모펀드.

조 후보자의 부인이 67억4천500만 원, 20대인 두 자녀가 각각 3억5천500만 원을 투자하는 형태였습니다.

이 가운데 실제로 투자한 금액은 10억 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약정 금액이 가족의 전체 재산인 56억4천여만 원을 훌쩍 뛰어넘는 데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직후인 지난 2017년 7월 체결됐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투자 과정에서 불법성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후보자 가족들이 주식을 팔거나 증여받은 돈으로 알아서 투자한 것으로, 후보자 본인은 자세한 투자 내용을 몰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74억 원을 약정했지만, 처음부터 10억 원 정도만 투자할 생각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사모펀드에 투자하게 된 경위와 굳이 거액을 약정한 이유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아 의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