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하면 동해로 유입"
Posted : 2019-08-14 22: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낳고 있는데요

오염수가 방류되면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수석 전문가가 오늘 방한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황선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후쿠시마 제1 원전에 보관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는 105만 톤입니다.

매주 천5백 톤가량의 오염수가 늘고 있어서 2022년 여름쯤 저장탱크 용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쿄전력은 그래서 백만 톤 이상의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방류가 이뤄질 경우 오염수가 1년 뒤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고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가 밝혔습니다.

[숀 버니 /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 : 중요한 건 후쿠시마에서 해양으로 방류할 경우 동중국해, 한국의 동해에까지 방사성 3중 수소가 유입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실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015~2016년 동해 바닷물의 세슘 함량은 세제곱미터 당 3.4베크렐로 사고 전보다 2배 이상 높았습니다.

그는 또 오염수 백만 톤을 7억 톤 이상의 물로 희석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현실성 없는 방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요구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에 문제 제기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숀 버니 /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 : 한·일 모두 언크로스(UNCLOS)라 부르는 유엔해양법을 따르고 있는데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해양법 협약따라 이의 제기하기를 바랍니다.]

용융 연료를 2031년까지 제거하겠다는 도쿄전력의 계획에 대해서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원은 수백 년 이상 지속되는 것이어서 사실상 불가능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내각은 가장 적합한 기술보다 싼 비용만 고집하다 방사성 물질 제거에 실패하더니 이제 바다에 오염수를 버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도쿄 올림픽 전에 오염수를 사전 통보없이 무단 방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YTN 황선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