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022학년도 수능' 전략적 과목 선택 필요
Posted : 2019-08-12 22: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현재 고 1학년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이 확정됐습니다.

예고한 대로 국어와 수학이 '공통과 선택' 2개 과목으로 출제되는 등 다소 복잡한 '선택형' 수능이 될 것으로 예상돼 전략적인 과목 선택이 중요해졌습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은 2021년 11월 18일 수능을 치릅니다.

문·이과 구분이 없는 통합형 수능입니다.

가장 큰 변화는 국어와 수학이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으로 이뤄집니다.

우선 2022학년도 수능 국어는 독서와 문학을 공통으로 하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에서 1과목을 선택해서 응시합니다.

수학에서는 수학I과 수학II를 공통으로 응시하고,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에서 1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치릅니다.

전체 문항 중 공통과목 75%, 선택과목 25% 수준으로 출제됩니다.

또 수학은 30문항 중 9문항, 30%가 단답형입니다.

탐구과목에서는 사회 9과목, 과학 8과목 중 2과목을 자유롭게 선택해도 됩니다.

또 지금까지 상대평가였던 제2외국어, 한문은 영어와 한국사처럼 절대평가로 바뀝니다.

1등급인 원점수 45점부터 5점 간격으로 등급을 구분합니다.

4교시 한국사와 탐구영역 시험에선 한국사 답안지가 별도로 제공됩니다.

수능 EBS 연계율은 기존 70%에서 50%로 축소됩니다.

다소 복잡한 선택형 수능이 되면서 고1 수험생들의 혼란이 예상됩니다.

따라서 정시 비중이 커지는 상태에서 내신과 수능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학교 교육과정편성표를 확인해, 2~3학년 때 어떤 과목을 개설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전략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학생 선발권을 가진 대학이 문·이과 계열에 따른 특정과목 이수, 응시를 제한하고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