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자브리핑] '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Posted : 2019-08-09 20:14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앵커]
오늘 신도를 상습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 목사에 대한 대법원 최종 선고 결과가 나왔죠?

[기자]
네.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5살 이재록 목사에게 징역 16년의 중형이 확정 판결됐습니다.

대법원은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또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도 함께 명령했습니다.

[앵커]
앞서 1심에서는 이 목사가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는데, 대법원에서 징역 16년으로 선고 형량을 더 높였습니다. 이유가 있습니까?

[기자]
1심에서 인정된 피해 여성은 8명이었지만, 항소심에서 피해 신도 1명이 추가돼 9명에 대한 성폭행과 추행 혐의가 인정되면서 형량이 높아진 겁니다.

1심에서는 이 목사에 대해서 징역 15년을 선고했고, 2심 재판부는 징역 16년을 선고, 이후 대법원도 항소심 판단과 양형이 옳다며 판결을 그대로 확정한 겁니다.

관련해서 피해자 측 변호사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신진희 / 이재록 목사 사건 피해자 측 변호사 : 그 항소심에서 나온 추가 피해자 또한 1심 진행 과정에서 본인 스스로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그런 부분도 교회 측에서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교인들에게 함으로서 피해자가 또 이것은 사실과 다르기 때문에 사실대로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해서 고소에 이르게 된 그런 점이 특징적이다.]

[앵커]
이재록 목사 사건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을 때 사회적 큰 충격을 던졌었죠. 이 사건이 가지는 의미가 있다면요?

[기자]
이재록 목사 사건은 이른바 '그루밍 성범죄'라고 분류됩니다. 먼저 오랜 기간 정신적 세뇌를 통해 상대가 자신을 맹목적으로 따르게 만듭니다.

이후 성폭행이나 추행 등에 대해서도 저항하지 않도록 만들고 저지르는 성범죄입니다.

이 목사는 실제 교회에서 신이나 다름 없는 인물로 칭송받았습니다.

이 목사의 교회 과거 신도이자, 피해자 모임원의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재록 / 목사 사건 피해자모임원(음성변조) : 교회나 목사님을 신뢰하고 그를 통해서 가르침을 받는 것이라든지 헌금하는 것이 순수한 의도로 하는 것인데, 지금은 너무나 그것이 변질해서 목사의 사사로운 개인적 이익이나 욕망 추구에 수단으로 전락된 것이 너무나도 안타깝고….]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이 유사한 종교계 그루밍 성범죄가 줄어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